KMAC 콘텐츠

  • 김종립의 경영산책
  • NEWS ROOM
  • OUR BUSINESS
  • INSIGHT

NEWS ROOM

KMAC는 각종 정보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한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 고객센터
  • NEWS ROOM
  • HRD 실무자를 위한 마이크로 러닝 제작 서비스 선봬

  • 첨부파일 작성자 김선정 작성일자 2019/09/09

  • SNS와 유튜브,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소비 패턴과 트렌드 변화를 가속화하는 요소들이 등장하며 비즈니스의 변화 속도 역시 빨라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 내 HRD 조직에도 ‘비즈니스 속도로 학습하기(Learning Agility)’가 주요 화두로 등장하였고 기업 내 업무환경 변화는 학습의 효율성을 위해 ‘마이크로 러닝’, ‘플립 러닝’ 등의 교육 방식을 빠르게 확산하라고 강요하고 있다.

    중요한 점은 이러한 학습 방식을 기업 내 실무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해결해야 할 이슈가 있다. 기존 이러닝 학습 환경은 CP(Contents Provider/제작자 or 강사)들이 만든 범용 콘텐츠를 휴넷, 멀티캠퍼스와 같은 MCP(Main Contents Provider)가 고객사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정해진 커리큘럼에 맞춰 정해진 일정에 수강을 해야 하기에 ‘현업 적용성’과 ‘학습의 즉시성’이 떨어진다.

    최근에는 대학생, 직장인들에게 학습 플랫폼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유튜브’는 학습자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만큼만 빠르게 학습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업무 연관성이 떨어지는 범용적인 콘텐츠만 존재할 뿐이다. 그렇다고 자사에 맞는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현업의 전문가들을 데리고 이러닝 스튜디오를 찾아가 매번 비싼 비용을 지불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업무와 밀접하게 연관된 자사화 된 콘텐츠’를 ‘누구든지 쉽고 빠르게 만들어’ ‘언제 어디서든 학습할 수 있게 제공하며’, ‘적절한 비용을 갖출 것’. 이 모든 조건을 충족시키는 마땅한 솔루션을 찾기 란 쉽지 않다. 그러한 측면에서 ‘KMAC DIDICAST’가 HRD 실무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KMAC DIDICAST는 카메라와 무선마이크, 크로마키, 소프트웨어, 스트리밍 가능한 웹페이지로 구성되어 있는 서비스로, PPT, PDF 파일 등의 강의안을 열어놓고 크로마키 앞에서 강사가 강의를 하면 자동으로 영상 콘텐츠가 제작되어 온라인 사이트에 업로드된다. 교육 담당자나 강사가 별도의 복잡한 영상 편집, 자막처리, 업로드를 할 필요 없이 모든 것이 한번에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서비스다.

    물론 NG 장면이나, 자막의 오타 등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담당자가 직접 수동으로 확인 및 편집을 해야 하지만, 기존 영상 편집 프로그램을 다루는 것과 비교하면 훨씬 간편해졌다. 또한 강의안만 미리 준비된다면 10분 정도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데 15~20분 정도의 시간만 투자하면 되어 현업 업무로 바쁜 실무자들이 마이크로 러닝 콘텐츠를 제작함에 있어서도 부담이 적다.

    향후 AWS(Amazon Web Server 아마존 웹서버)를 통한 글로벌 스트리밍 기능이 더해지면 한국에서 영상 콘텐츠를 찍어 해외지사나 법인 등에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능까지 더해질 예정이라 글로벌 HRD 활동에도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KMAC DIDICAST’의 서비스를 자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KT&G 인재개발원 윤세현 과장은 “이상과 현실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경영환경 변화에 맞춰 ‘비즈니스 속도로 학습하기’를 실무적으로 구현해내야 하는 HRD 실무자의 한 사람으로서, KMAC DIDICAST가 HRD의 이상적인 형태에 더 가깝게 갈 수 있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언론보도자료
    한국경제 : 한국능률협회컨설팅, HRD 실무자를 위한 ‘KMAC DIDICAST’ 선봬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09090706a
    파이낸셜뉴스 : 한국능률협회컨설팅, HRD 실무자를 위한 마이크로 러닝 제작 서비스 선봬
    http://www.fnnews.com/news/201909091537554867